본문 바로가기

Korsonic/내이야기

산에 가는 이야기 요새따라 산에 자주 갑니다. 생각이 많아졌을 때 정리하기 딱인 것 같아서요. 그리고 장거리 지속 운동이니 지구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고. 그리고 카메라에 다시 취미가 붙었으니 사진도 많이 찍습니다. 우리가 생활하는 평지에서 볼 수 없었던 것이 많아, 더더욱 궁금증에 셔터를 누르게 됩니다. 최근 오른 산들은 항상 안개를 동반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정상에 올라가면 아무것도 안 보이고 그냥 내 주변만 보이는 일이 다반사였습니다. 다만 올라가는 과정에서의 몽환적인 느낌 등이 산에 올라가는 재미를 더욱 붙게 했습니다. 가끔 저도 이렇게 한 컷씩 남기곤 합니다. (제 카메라지만 부장님의 사진.) 서울로 올라가지 않는 주에는 이렇게 남도에서 내 기록을 조금이라도 더 남겨 두고, 조금이라도 더 이곳저곳 다녀 보는 것이 .. 더보기
카메라를 다시 잡다 웬일로, 카메라를 다시 잡았습니다. 사진 찍은 기록들을 보니 한 2019년 8월 25일 이후 8개월쯤은 봉인해 뒀더라고요. 8월에 바꾼 핸드폰의 카메라가 너무 잘 나와서 DSLR 카메라를 굳이 써야겠다는 필요를 못 느껴서인지... 2020년 2월 8일까지 제 K-S2의 SD카드에는 단 한 장의 사진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무슨 심경의 변화가 온 건지... 이제 다시 카메라를 잡게 되네요. 예전에 사야지 사야지 하다가 사지 않고 버티던 스타렌즈까지 사 버렸습니다. 그리고 PENTAX FA* 24mm F2.0 을 사 버렸는데, 이거 스타렌즈입니다. 2015년에 회사 입사할 때쯤에 잠시 미러리스(파나소닉 DMC-G7)로 카메라를 바꿨던 적이 있어서, 미러리스고 DSLR이고 차이없네.. 싶어서 다시 DSLR로 돌.. 더보기
무안국제공항 이야기 III 1년이 지났습니다. 당연히 이 곳에서의 생활은 올해도 지속될 것을 알았고, 인사발령이 나서 운영부에서 바뀌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것을 알았을 때... 음 별 생각이 없더라구요. 당연했으니까. 사실 이미 2년차는 어떻게 해야지 하고서 머릿속에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꽤 해놓기는 했습니다. 1년차에 사람들 사이에서 시행착오를 정말로 미친 듯이 겪었고, 올해도 자회사랑 체계 잡느라고 꽤나 힘든 한 해가 될 테니까요. 다만 업무 돌아가는 사이클을 어떻게든 파악했기 때문에 작년보다는 쉬이 일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내가 지금까지 뭘 했다고 내년 과장인지는 모르겠는데, 별 문제 없이 올해가 지나가면 내년엔 과장일 거고, 그만큼 요구되는 능력이 달라지겠죠. 잘 테스트해 가는 한 해를 만들어 보려고요. 음. 그.. 더보기
무안국제공항 이야기 II 어쩌다 보니 시간은 정말 금방 갑니다. 2019년 2월 말에 갑자기 뜬금없이 무안으로 오게 된 것도 어느새 6개월 이상 지났고, 그리고 여기의 생활에도 어느정도는 적응했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 시점. 본가가 서울이니 서울도 때때로 왔다갔다하고, 이것저것 여러가지 일도 시도해보고. 다만 예전의 그 모습에서 이제는 잃을 것이 좀 생겨, 스스로 새로운 옷에 맞추려고 이것저것 시도 중입니다. * 틀린 말은 안하는데 꽤나 전투적이라는 그런 이미지가 있었죠. 2년 2개월간 40,000km를 뛰면서 수고했던 i30을 떠나보내고 10월에 차를 샀습니다. 니로 하이브리드 풀옵션으로 마음먹고 질러버렸죠. 통근거리도 길고, 내가 여기저기 나다니기도 많이 다니니까 연료비라도 아낄라고. 그리고 한달만에 5kg 찐 거 보고 충격받.. 더보기
무안국제공항 이야기 I 이제 전 김포공항에 없습니다. 대학원 문제가 해결이 돼버려서 이제는 보내도 된다고 생각했던 모양이에요. 2월 13일이었나. 갑자기 승진과 함께 뜬금 무안지사로 발령이 나 버려서, 지금은 광주 유촌동에 거처를 두고 무안국제공항으로 출퇴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새 4개월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쉬운 공항이 아니더군요. 1년 전에 제주항공이 제3허브화를 선언한 이후 엄청난 속도로 승객이 늘고 있는 공항입니다. 점점 크고 있는 공항이라 생각할 것이 정말 많습니다만, 예전까지의 습관을 뜯어고쳐야 하는 문제가 있어 팀장님이 엄청 신경써주고 계십니다... 잘 못하는 내가 문제지... 아마 밑의 그림 보면 놀랄걸요? 무안국제공항의 항공편이 이렇게나 많아졌다는 사실에. 제가 처음 무안지사로 발령났을 때 생각했던 공항이.. 더보기
이러고 삽니다. 요새는 글을 잘 올리지 않습니다. 일도 일이고, 대학원 학업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그런 상황에 놓여 있기까지 해서 통 정신이 없습니다. 그리고.... 딱히 쓸만한 것도 잘 없어요. 요즘은 다른 SNS에 짧게나마 올리는 것들을 좀더 길게 늘어뜨려서 글로 만들어야 하나. 그런 고민부터 시작하고 있습니다. 아니면 어디 출사를 나가서 출사 기록을 하면 참 좋을 것 같은데, 딱히 나갈 만한 데도 떠오르지 않고. 참 무미건조한 나날입니다. 회사는 참 재미있는 일이 많은데, 올리기 뭐시기한 것들밖에 없고. 이동지역 안에서는 일단 원칙적으로 사진촬영 금지이니까요. 홍보실에서 저라도 좀 인터뷰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인터뷰하면 나 인터뷰했다고 글이라도 하나 올릴텐데. 수료 2년만에 논문을 쓰게 .. 더보기
세상보기 I ※ 생각나는대로 그냥 막 쓴 글입니다.※ 동일한 글이 다른 곳에도 올라가 있습니다. ('17.1.2) 티스토리 서비스 종료 가능성을 대비해서 옮길 만한 장소를 찾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새 서른이라 그런가, 요새따라 여러 종류의 생각들이 머릿속을 오갑니다.이런 류의 이야기를 할 만한 벗들이 전화를 받지를 않아서 (......) 아무래도 그냥 블로그에다가 풀어놔야겠다 싶어서 그냥 글을 끄적거려 봅니다.어차피 요즘 블로그 쓸 때는 이런 거 가끔 쓰고자 올리는 일이 많아서...​​일단,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한 마디로 요약하는 짤은, 이겁니다. #저 사진은 고시엔 구장을 나와 우메다梅田로 향하는 열차에서 본 광고입니다. 저 '응원단'으로 나오는 사람들은 거의가 치마를 입고 있습니다. #甲子園野球「女子マネは.. 더보기
부산행 소회. 블로그 열어만 놓고 댓글만 좀 확인하고 방치해놓다가 오랜만에 글쓸 생각이 들어 글을 씁니다. #최근 3일간 부산에 잠시 갔다왔었습니다. 그냥 이것저것 먹어도 보고, 발 닿는대로 다녀도 보고 그랬죠.오랜만의 글은 가덕도 대항전망대 사진으로 시작하고자 합니다.신공항의 꿈이 있었지만 김해신공항 결정으로 인해서 엎어져 버린, 바로 그 동네입니다.동행한 사람들을 같이 데리고 갔는데, 가긴 잘 했더라고요. 이 여행을 정말 의미있는 여행으로 만들어 주었던 게 가덕도에서의 풍경들이었습니다.2014년 11월에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들을 답사해 보자'던 대학원에서의 계획.동남권 신공항 후보지 답사를 하면서 관련 자료를 수집하며 얻었던 항공분야에서의 자신감.그리고 때마침(......지금 와서 말하자니 '때마침'이라는 말밖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