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보지 못할 풍경 : 2005년 춘천역

춘천역 플랫폼을 나오면서. 춘천역은 남춘천역과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으나, 플랫폼 수는 더 많았다 (...)

춘천역에서 기관차를 해방하고 기관차는 전차대(기관차를 반대 방향으로 회전시키는 시설)로 향한다. 남춘천역으로 종착역이 변경된 지금은 남춘천역에 전차대 시설이 되어 있다.

일부러 침목에 대고 한번 찍어 보았다.

춘천역.
경춘선의 복선 전철화 공사로 인해 2005년 10월 1일부로 여객영업이 중단된 역이다.

사실 춘천역 앞에서는 그 사실을 전혀 알 수가 없지만,
춘천역은 '닭갈비의 명소'로 알려진 춘천 명동에서 가장 가까운 역이다.
명동으로 바로 갈 수 있는 길 한가운데를 막고 있는 '미군 기지(캠프 페이지)'의 존재.
덕택에 역을 나와 보니 생각보다 교통이 많이 불편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버스도 한두 노선 정도밖에 다니지 않았고.
(지금은 그마저도 폐선된 것 아닌지 조심스레 짐작해 본다. 춘천역 주변에 민가가 정말 적었다.)

남춘천도 아니고 춘천이라는 지역을 대표하는 이름을 갖고 있다는 건 폼인 것일까.
(잡소리를 하나 보태자면, 춘천역 여객영업 중지 이후 춘천역 - 남춘천역 간에 셔틀버스의 운행 실적도 대단히 미미하다. 그냥 신선한 공기를 수송하는... 정도로 보면 적절할 듯하다.)

2005년 9월 24일, 다음 철도동호회에서 몇몇 이용자들의 주최로
경춘선 완승을 겸해 닭갈비를 먹으러 가는 모임이 있었다.
여기 올라간 사진 세 장은 그 때 찍은 춘천역 사진이다.

사실은, 필자의 노트북을 포맷할 일이 종종 발생하는지라 마침 좋겠다 하고 업로드 해 본 것이다 =_=
댓글 남기기

20080725. 또다시 오송에 가다.

또 디카를 빌려서 오송역에 다시 한번 갔다왔습니다. 3년 만이네요.
이번에는 자주 빌리던 삼성 GX-1s가 아니라 다른 후배녀석의 D200을 빌린지라, 사진의 질이 그리 좋지 못합니다. D200이 저에게 과분한 건지, 아니면 제가 이 디카를 처음 다뤄서 그런 건지. 일단 DSLR 카메라 사이즈가 조금 커지니까 감당을 못 하고 화밸도 이상하게 맞춰서 사진이 참 좋지 않게 나왔습니다.

이번에는 오송역 가기에 상당히 괜찮은 정보도 하나 넣어 봤습니다.
시간이 잘 맞았기 때문인지, 오송역으로 접근하기에 굉장히 좋은 노선도 파악했거든요.
사진이 30여 장이나 들어 있어서, 이번에도 스크롤의 압박으로 접힘처리를 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20080307 ~ 08. 부산에서의 이야기 토막.

1. 부산지하철, 제가 마지막으로 간 지 1년이 지났는데 참 많이 바뀌었습니다.
이제 스크린도어가 있는 역에는 "환승역에서 환승할 때 가장 빠른 출입문 위치"가 표시되어 있더군요.
그리고 역 위에 붙어 있던 노선도도 바뀌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직역 1-1이군요. 덕천역에서 환승하기 가장 좋은 위치라고 나와 있습니다.

근데, 역명판 폰트 어떻게 안 하나요? 굉장히 글씨체가 보기에 좋지 않은 것 같은데...
(사실 이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저는 글씨체가 그다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니 withKTX.net ver.2였을 때 부산지하철 방문기를 올려 놨던 걸로 기억하는데,
제 USB 속에서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백업을 해 놨거든요.)

2. 호포-금곡 구간만 사진 포인트인 줄 알았는데, 호포역도 굉장히 바깥 풍경이 좋습니다.
언제 DSLR을 사면 꼭 호포역에 가 봐야겠습니다. 해파리 데리고. :)
지하철로 지나가면서 본 석양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3. 양산선은 정말... 제가 상상했던 그 이상을 보여주었습니다. 양산ICD의 존재 때문에 호포를 지나자 드리프트를 두 번이나 하더군요.
증산역은 양산ICD 바로 옆, 그리고 부산대양산캠퍼스 역도... 증산역과 입지조건에서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다만 1~2km 정도 떨어져 있다는 걸 제외한다면 말이죠)
이 두 역 앞은 부산대양산캠퍼스와 택지지구들이 개발이 되지 않은 터라 완전히 허허벌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대양산캠퍼스역을 지나면서 찍었습니다. 네. 답이 서질 않습니다. GG-_-

당분간 이 두 역은 최근까지의 마곡역과 비슷한 꼴이 나겠군요.

4. 부산대 구경은 결국 못 했습니다 -_-aaa 다만 정문 앞의 사진을 찍었을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래온천장도 못 간 게 많이 아쉽군요. 물은 뜨거워도 한 번 가 볼만한 곳인데... 매번 부산 갈 때마다 가야지 가야지 하면서 결국 가지 못하네요.
다음번엔 꼭 가야죠... ㅠㅠ

5. 8일 사직구장에 롯데 vs 우리 히어로스 경기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시범경기인데도 불구하고 관중 5천명... 승리의 롯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루측에 이 정도 관중이 있었고, 3루측에도 만만찮았습니다.

그런데 주전 멤버들이 많이들 빠져서(롯데는 대표차출 - 우리는 대표차출, 미계약 등등) 그런지 야구 보는 맛이 좀 덜했습니다. 우리 히어로스 쪽은 대부분 듣보잡... ㅠㅠ

그러고 보니, 우리담배 부산, 경남 영업주 모임에서 우리 히어로즈 응원 나왔더군요... ㅇㅅㅇ;;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람들 가끔씩 "히-어로즈"를 외치던데 포스가 강력하더군요.

그리고 박노준씨 등장. ㅎㄷㄷ... 제 눈앞으로 지나가서 깜짝 놀랐습니다. 뉴스에서만 보던 사람을 눈으로 직접 보게 될 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뒷모습만 찍었어요 (...)

댓글 남기기

20071225. 경인선 동인천역에서 잠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12. 25. 동인천 종착 급행열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12. 25. 인천행 완행열차. 동인천급행 뒤에 도착.

그냥 인천을 가 보고 싶어서, 서울전용 정기권을 쓰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인천까지 갔다왔습니다.
(서울전용 정기권 쓰고 있으면 갈 때는 탑승이 가능하지만 추가 차감, 올 때 탑승 불가-_- 덕택에 돌아올 때는 교통카드를 써야 하는 상황이죠.)
사실 토이카메라 PICCA DC-35를 쓰던 시절에나 인천역의 사진을 찍었기 때문에, A95로도 한 방 찍어놔야 한다는 생각으로 갔다 온 것이지요.

당초에는 부평을 거쳐 계양까지 갔다가, 공항철도 한바퀴 돌아서 김포공항 도착 후 그냥 집으로 들어오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시간의 압박 등이 지나치게 클 것 같아서 포기하고 인천역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이 사진들은 동인천에서 종착한 급행에서 내린 후 바로 다음에 오는 완행열차로 갈아탔을 때 찍은 겁니다.
참 재미있는 일이지만, 완행열차가 인천역에서 잠시 대기했다가 동인천으로 돌아 나오니까는, 급행열차가 출발 대기중이더군요.
부평에서 갑자기 약속이 잡혀서 부평으로 가야 했는데, 주안도 가기 전에 급행이 완행을 따라잡아 버리더랩니다. 그렇게 저는 빨리 빠져나왔다... 그런 이야기 되겠습니다.

인천역에서 대기중인 동안에 사진을 찍기는 했는데, 그건 다음 포스트에 공개할게요.
댓글 남기기

20071218. 이문차량기지 중수선에서.

2007년 12월 11일.
수도권북부지사 광역차량팀에 잠시 들러 이문차량기지를 견학하겠다고 신청을 했었습니다.
원래는 아는 사람들과 함께 이문차량기지를 들어가 보기로 했었는데,
다 사정이 생기는 바람에 저 혼자만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혼자 갔던지라 업무에 방해를 주지 않기 위해서, 그리고 요청할 만한 것들도 많지 않았기에,
또 지사에서 파견 나오는 사람들이 있어서 1시간 정도, 경수선과 중수선만 잠시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사실 나머지는 유치선이죠. 경수선과 중수선 외에 특별히 '어느 차량을 찍어야겠다'가 아닌 이상 볼 곳이 있기나 합니까.)

그래도 사진을 정리하면서 둘러보는 와중에 나온,
중수선에서 찍은 괜찮아 보이는(?) 사진이 몇 개 있기에, 이렇게나마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가 하나하나 떼어져 있었습니다. 이런 광경, 평상시에 보기 정말 힘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59호 앞대가립니다. 스티킹의 흔적이 아직도 남아 있군요;


※ 주의 : 차량기지 견학에 대한 문의 댓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혹시라도 여기에 올려서는 안 되었던 사진이 있는 경우 즉시 비밀댓글로 알려 주십시요.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