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309. 잡생각 한 타래

그냥 여러 가지 생각이 많아지는 하루입니다.

어느새 서른다섯에. 이제 돈은 없는 게 아니지만 시간이 점차 소중해지고.
인간관계에 있어 점점 강력한 알레르기가 나를 덮치고.
세상은 넓고 병신은 많다는 어느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격언인지 망언인지가 떠오르는.

이제는 왜 입은 닫고 지갑은 열라는 말이 그렇게 와 닿는지.
20대 초중반쯤에 이걸 잘 알았다면 도대체 내 삶은 어떻게 변화해 있었을지.
지금보다는 좀 행복했을지.

댓글 남기기
◀ PREV 12345···20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