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LR 구입도 안했는데 치는 설레발

DSLR 카메라를 구입하려고 마음먹은 당시에는 이런 생각이 들지 않았지만,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사실 지금 드는 생각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DSLR 카메라를 구입한 후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다.

겉멋보다는 충분한 고민을 하면서 내실을 추구해야 한다는 개인적인 생각 때문이기도 하지만,
만일 구입해 놓고서 이전같이 그대로 단조로운 사진 패턴으로 작품이 나온다면, 금전적으로도 그렇지만 결정적으로 내가 나 자신을 심각하게 오판하고 있었다는 결론이 나오기 때문이다.
4년 동안 똑딱이로 나름 내공 쌓았답시고 우쭐대다가 DSLR로 허접스럽게 쏟아져 나오는 사진을 보고서는 나는 물론이고 다들 무슨 말을 할까.

그러고 보니 내가 당장 하지 않아도 될 고민을 지금 벌써부터 하고 있는 것으로 봐서는,
적어도 내가 겉멋이 제대로 들었든가 아니면 별 일 아닌 것 가지고도 설레발을 치는 증상이 극복되지 못한 모양이다.
일단 카메라는 구입하고 나서 생각할 일일 텐데.

댓글 남기기
◀ PREV 1···282930313233343536···40 NEXT ▶